'이동주아' 이주아, IBK기업은행에 합류

2024-04-17 16:28

여자 프로배구 미들블로커 이주아가 흥국생명을 떠나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연봉 3억3천만 원과 옵션 7천만 원을 포함한 총 4억 원에 이루어졌으며, 계약 기간은 3년이다.

 

이주아는 이동공격을 주특기로 '이동주아'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이적 결정에 대해 주변 조언을 듣고 고민 끝에 IBK기업은행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읽어볼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