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임의 병원 복귀 증가하나..전공의는 '깜깜'

2024-05-17 15:45

의료 공백으로 인한 의료계의 어려움이 극심한 가운데, 전임의들의 병원으로 복귀하는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16일 법원의 의대 증원 취소소송 집행정지 '기각'으로 결정되며, 전공의들의 병원 복귀는 멀어지며 의정 갈등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보건복지부는 100개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임의 계약 대상 67.3%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대비 11.7% 증가한 수치이다. 

 

빅5 대형병원의 계약률은 의정 갈등 이후 13일 70%를 넘어서더니 현재 1212명 중 853명이 계약을 지었다. 

 

전임의는 전공의 4년을 끝맺고 전문의 면허를 취득해 병원에서 세부 진료 과목에 대해 공부를 하며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를 말한다. 

 

그러나 반면에 의대 증원 취소소송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인해 전공의들의 복귀 가능성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의대 증원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의료계의 동력이 줄어들면서 전공의들이 결국 병원으로 복귀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정부는 전공의들의 병원 복귀를 촉구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의사들과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향후 상황을 지켜보고자 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